나도 모르게 위 건강 해치는 나쁜 습관

위 건강과 관련된 사진

평소 속이 더부룩한 느낌이 자주 들지 않으신가요?

식사 후 소화 불량을 달고 산다면 어떤 생활 습관 때문일 수 있습니다.

자기 자신도 모르게 하는 일상 속 특정 행동이 위 건강을 악화 시킨다고 합니다.

위 건강을 악화 시키는 나쁜 습관들을 알아보고 이 습관들을 고쳐서 건강한 위를 만들어 나가도록 하세요.


공복에 커피 마시기

현대인 생활의 필수품이 되어 버린 커피, 아침에 일어나 모닝 커피를 마시는 사람이 많은 요즘입니다.

하지만 이는 위 건강에 많이 좋지 않다고 합니다.

커피에 함유되어 있는 카페인은 위산의 농도를 높이고 위산의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입니다.

뱃속에 음식물이 없는 상태에서 위산이 분비되면 위벽이 자극되어 염증이 발생할 위험이 있습니다.

위염이나 위궤양, 역류성 식도염의 질환까지 확대 될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소화가 안될 때 탄산음료 마시기

과식을 했거나 속이 불편할 때 찾게 되는 콜라나 사이다와 같은 탄산음료는 오히려 소화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탄산음료가 일시적으로 위의 가스 배출에 도움을 줄 순 있어도, 식도와 위를 연결하는 괄약근의 기능을 약화시키기 때문에 위 건강에는 좋지 않다고 합니다.

괄약근이 약해지면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면서 소화를 방해하고, 특히 평소 위장 장애가 있는 분이라면 탄산음료를 마시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탄산음료 대신에 매실차나 허브차가 소화 기능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속 쓰릴 때 우유 마시기

우유는 알칼리성이기 때문에 위를 보호해 준다는 잘못된 상식으로 속이 쓰릴 때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우유의 칼슘 성분은 위산 분비를 늘려서 속 쓰림을 악화시킵니다.

게다가 우유 속에 들어 있는 단백질인 카제인 성분이 위산과 만나게 되면 젤리 형태가 되는데, 이를 소화하고 흡수 시키기 위해 더 많은 위산이 분비됩니다.

속이 쓰리다면 우유 대신에 따뜻한 물 한 잔을 마시는 게 좋으며, 위 점막을 보호해주는 양배추도 도움이 됩니다.


국에 밥 말아 먹기

우리나라의 식 문화에서 국이나 찌개가 빠지면 섭섭할 정도 인데요.

국이나 찌개 국물에 밥을 말아 먹으면 음식이 입안에서 음식물을 분해하는 침과 잘 섞이지 못하게 됩니다.

그러면 음식물이 입안에서 충분히 분해되지 못한 채 위장으로 넘어가게 되어 위장 장애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또한 위 속에 있는 소화액이 물과 희석되어 소화 시간이 길어져 위에 무리가 될 수 있습니다.

게다가 국에 밥을 말아 먹으면 잘 씹지 않고 더 빨리 목으로 넘기는 등 더 많은 양의 밥을 먹는 경향이 있습니다.


점심 식후 바로 낮잠 자기

직장인들은 점심을 먹은 뒤 바로 낮잠을 잘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식후 30분 이내에 엎드리거나 누워서 자게 되면 소화기 질환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엎드리거나 누운 자세는 가슴과 위를 압박해 음식물의 이동 속도가 느려지므로 포만감, 더부룩함, 명치 통증. 트림 등 각종 증상을 불러 일으킵니다.

특히 식사 후 곧바로 누우면 위산이 역류해 역류성 식도염과 역류성 후두염에 걸릴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술 마시고 억지로 토하기

과음 후 술을 깨기 위해 일부러 손가락을 목구멍에 넣어 구토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는 매우 좋지 않은 습관입니다.

구토하기 전에 이미 술은 위장관에 다 소화가 되어 버립니다. 따라서 토를 한다고 해도 알코올 분해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뿐더러 위장과 식도만 망가집니다.

구토를 해도 위장은 계속 소화액을 분비하는데 위장은 구토로 인해 텅 빈 상태가 되기 때문에 위 점막만 자극을 받아 위염이나 위궤양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이상으로 위 건강 해치는 나쁜 습관들에 대해 알아 보았습니다.




자꾸 깜빡한다면 뇌 건강에 신경써야 할 때

일상속 신체활동을 통한 건강유지

잠들기 전에 먹으면 수면을 방해하는 음식들




Leave a Comment